사설

[사설]도 수출 8개월째 감소, 활력 불어넣을 대책 마련을

{wcms_writer_article}

강원도 수출 다변화가 시급하다.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경제성장 둔화 여파에 강원도 수출액이 8개월 연속 전년 대비 감소했기 때문이다. 한국무역협회 강원지역본부가 발표한 ‘2023년 2월 강원지역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 도내 수출액은 1억9,784만 달러(환율 1,309.5원 기준 한화 2,590억7,148만원)로 전년 동월 대비 18.8% 줄었다. 더 심각한 문제는 수출액은 지난해 7월부터 8개월째 전년 대비 감소하고 있으며 올 들어 두 달째 큰 폭의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또 눈여겨볼 점은 도내 수출액 규모가 8개월 연속 전년 대비 감소세를 기록한 건 2015년 4월 이후 처음이라는 데 있다. 당시 세계경기의 위축으로 2016년 8월까지 17개월간 수출이 전년 대비 줄어들며 장기 침체 흐름을 나타냈다. 또한 지난달 도내 수입액은 7억1,030만 달러(한화 9,301억3,785만원)로 전년 동월 대비 97.0% 급증했다. 국내 총수입액이 같은 기간 3.5% 증가한 것에 비하면 큰 폭의 오름세로 전국 17개 시·도 중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수입액에서 수출액을 뺀 도내 무역수지 적자는 지난달 5억1,246만 달러(한화 6,710억6,637만원)로 집계됐다. 대외 경제 여건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국면의 연속이다 보니 강원도 무역수지는 계속 불안한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다. 적자 누적 속도도 빠르고 장기화 관측도 나온다.

무역수지 적자를 일시적 현상이라고 말하긴 어렵다. 국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다. 원유와 가스, 석탄 등 원자재 수입 가격의 고공 행진에 세계은행이 ‘1970년대식 스태그플레이션’ 재현을 경고할 정도로 50년 만의 고물가에 직면해 있다. 일단 물가 상승을 최대한 억제하면서 민관이 머리를 맞대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창의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 더욱이 강원도 내 수출 기업은 대부분이 중소기업이다. 수출 확대가 대안이겠지만 여건이 만만치 않다. 최대 수출국인 중국도 경기 둔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규제를 혁파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공급망 다변화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 의료·바이오 등 미래 유망 분야에서 전략적 대응 방안이 필요할 때다. 힘든 상황이지만 종합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수출 기업들이 바라는 것은 원자재 수급 불안과 해상 운송 등 수출물류 애로 해소 등으로 꼽히고 있다. 어느 때보다 더 귀담아들어야 할 대목이다. 수출에 방해가 되는 걸림돌이 있다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제거해 줘야 한다. 기업도 기술혁신을 바탕으로 품질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야 한다.

{wcms_writer_article}

가장 많이 본 뉴스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

일상에서 답을 찾는 '골목 실험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