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국회의원 정수 확대? 절대 증원 없다"

{wcms_writer_article}

국민의힘 20일 최고위원회의서 반대 입장 밝혀
정개특위 민주당 허영 "적반하장도 유분수" 반박

속보=국민의힘은 내년 4월 총선에 적용할 선거제도 개편 논의와 관련 현행 300인 국회의원 정수 증원은 절대 없다고 선언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소위원회에서 국회 전원위원회에 올리기로 의결한 선거제도 개편 3가지 안(본보 20일자 3면 보도) 중 2개 안에 비례대표 의석을 지금보다 50석 늘려 의원정수를 350석으로 증원하는 내용이 포함되자 당 차원에서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다. 다만 정개특위 정치관계법개선소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허영(춘천갑) 국회의원은 "국민의힘이 적반하장식으로 나온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 개편 논의와 관련, "느닷없이 의원 수를 증원하겠다는 말이 나오는데 우리 당은 어떤 경우에도 의원 수가 늘어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면서 "의원 숫자가 늘어나는 안은 아예 (전원위) 안건으로 상정할 가치조차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소위원회 위원들을 소집해 350명 증원하는 안을 삭제하는 방향으로 조해진 소위원장에게 거듭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개특위 정치관계법개선소위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허영(춘천갑) 국회의원은 국민의힘 지도부 주장에 전면 반박했다. 허 의원은 이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소위원장이 국민의힘 소속인데다 회의 과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국회 자문위원회 안을 올리자고 주장해 3가지 안으로 압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오히려 의원수 증원안 2개, 현행유지안 2개 등을 올리자고 주장했었다. 정치개혁 논의 자체를 왜곡하고 적반하장식으로 나오는 것은 하지 말아야 할 국회의 못된 모습을 스스로 보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당초 국회는 오는 23일 본회의를 열어 전원위원회를 구성, 27일부터 2주간 정개특위가 결의한 3개 안을 두고 난상토론을 이어갈 예정이었다. 다만 국민의힘에서 50석 증원에 대해 절대 반대 입장을 표명함에 따라 논의할 개편안이 수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wcms_writer_article}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