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與, 선거구 획정 후 경선

{wcms_writer_article}

춘천 갑·춘천-철원-화천-양구 을 경선
3월 초로 미뤄질듯…선거구 획정 변수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공천 경선이 4·10 총선 선거구 획정 완료 이후 이뤄질 예정이다.

국민의힘 장동혁 사무총장은 27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선거구 조정이나 경계 조정(지역)의 경우 선거구 획정이 마무리되면 그 이후에 경선을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입장을 낸 획정위 원안대로 간다면 당장 선거구 자체가 달라지는 곳도 있고 경계 자체가 동일성을 유지하기 어려운 지역구도 있다"며 "불가피한 조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춘천 갑(노용호·김혜란 2인 경선)과 춘천-철원-화천-양구 을(한기호·이민찬·허인구 3인 경선)의 경선을 결정했었다.

그러나 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시한 원안대로 춘천 갑·을(단독 분구),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강릉-양양 등으로 선거구가 조정될 경우 이에 따른 별도의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선거구 획정은 이르면 오는 29일 또는 3월로 넘어갈 수 있다. 이 때문에 경선 시점은 빨라야 3월 둘째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미 이뤄진 단수 공천에는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공천 완료 시점은 이달 말로 잡았다.

장 사무총장은 "29일 본회의에서 (선거구 획정 등) 모든 게 다 결정되지 않겠느냐. 그로부터 늦지 않은 시간에 (공천을) 결론 내고 마무리 지으려 한다"고 말했다.

{wcms_writer_article}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