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권성동 "김우영, 강릉시민 버리고 도망… 지역구 '찍먹'"

{wcms_writer_article}

"'강릉의 아들'로 지역발전 기여하겠다더니
은평구로 도망…강원도민·강릉시민 조롱"

4·10총선 강릉 지역구 공천을 확정지은 권성동(강릉) 국회의원이 더불어민주당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을 향해 "강릉시민을 버리고 은평구로 도망갔다"며 강하게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권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서울 은평 을에 현역 강병원 의원과 강원도당 김우영 위원장의 경선을 결정했다"며 "강 의원은 비명계 정치인이고, 김우영 위원장은 대표적 친명 원외조직 ‘더민주전국혁신회의’ 상임운영위원장 출신으로 '비명'을 잡기 위해 '친명'을 자객으로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우영 위원장은 은평구청장 출신으로 해당 지역에서 국회의원 당선이 어렵자 강릉으로 자리를 옮겨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강릉시장으로 출마까지 했다"며 "당시 김 위원장은 본인을 '강릉의 아들'이라고 말하며, 고향 강릉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하고 또 약속했다"고 했다.

이와함께 "그런데 이번 총선을 앞두고 강릉시민을 버리고 은평구로 도망갔다"며 "전형적으로 지역구를 '찍먹'하는 기회주의적 행태다. 이것이 정치인가, 아니면 비행정치인의 가출인가"라고 꼬집었다.

권 의원은 민주당을 겨냥해서도 "더구나 김 위원장은 민주당 강원도당위원장 직을 유지한 채 공천을 신청했고, 민주당은 이를 받아들였다"면서 "이는 김 위원장 개인 뿐 아니라 민주당 전체가 강원도민과 강릉시민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했다.

{wcms_writer_article}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