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소주병 들고 경찰차 막은 동물권단체 ‘케어’ 전 대표에 징역 4년 구형

{wcms_writer_article}

사진=연합뉴스 TV

불법 개 도살장에 대한 제재를 요구하다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전 대표에게 검찰이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지난 8일 춘천지법 형사2부(이영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표의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혐의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실형을 받고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에 이 사건 범행을 저지른 점, 죄질이 불량하고 범행을 부인하며 자신의 행위가 정당하다고 주장하는 등 뉘우치는 빛이 미약하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최후진술에서 "물의를 일으켜 반성하며, 앞으로는 우발적으로라도 실수하지 않도록 현명하게 처신하고, 활동 방법도 변경하겠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박 전 대표 등은 지난 9월 6일 오후 4시 50분께 춘천시청 앞에서 형사기동대 차량 앞을 소주병을 들고 막아서는 등 경찰의 정당한 직무집행을 방해해 경찰관에게 상처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19일 열린다.

{wcms_writer_article}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