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0대 여성 살해 후 극단적 선택 시도 20대 구속…경찰 "범행 동기 황당"

{wcms_writer_article}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경찰, 범행 동기 추가 조사 방침

◇평소 알고 지낸 20대 여성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또래 남성이 10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속보=2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차량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10일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이날 살인과 자살방조 미수 혐의로 A(25)씨를 구속했다.

이상욱 인천지법 판사는 이날 오후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살인과 자살방조 미수 혐의로 영장심사가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선 A씨는 "여성은 왜 살해했느냐, 피해자와는 어떤 관계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어 "극단적 선택은 계획했느냐"는 물음에도 침묵했다.

A씨는 수갑이 채워진 두 손을 가리개로 덮고 포승줄에 묶인 모습이었으며 모자와 마스크도 써 얼굴 노출을 최대한 피했다.

A씨는 지난 6일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에서 지인인 20대 여성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사흘 뒤인 지난 6일 오후 2시 30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갓길에 주차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서 C(28)씨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119구급대에 의해 구조됐다.

경찰은 차량번호를 조회해 3시간 뒤 소유주인 B씨의 빌라에 찾아갔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살인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정확한 범행 동기는 진술하지 않았다.

또 "C씨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에 처음 만났다"며 "살인 범행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자살방조 미수 혐의를 받는 C씨는 병원 치료 후 회복 상태를 보고 추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피해자의 관계는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며 "A씨가 범행동기를 진술하기는 했지만 황당한 주장이어서 추가로 더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wcms_writer_article}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