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반나체 하마스 대원, 총 내려놔…이스라엘군 "갈수록 많은 테러리스트 투항, 시스템 붕괴 중"

{wcms_writer_article}

◇항복한 후 소총 내려놓는 하마스 대원[X @manniefabian 제공]

벌거벗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대원이 소총을 내려놨다.

9일(현지시간)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반나체로 이스라엘군(IDF)에 붙들려 있는 팔레스타인 남성 가운데 일부가 살상무기를 내려놓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확산한 구금 장면 동영상과 사진을 놓고 인권 논란이 제기되자 IDF는 일반인이 아닌 하마스의 대원들을 붙잡은 것일 뿐이라며 이를 일축한 바 있다.

이날 새롭게 확인된 영상을 보면 지난 7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북부에 진입한 IDF 탱크 앞에 속옷 하의만 걸친 수십명의 남성들이 늘어서 있다.

이스라엘 측에서 확성기로 무언가를 외치자, 포로들 사이에서 한 남성이 돌격소총 1정과 탄창을 머리 위로 올려 들고는 천천히 걸어 나와 이미 바닥에 놓여 있는 소총 옆에 천천히 자신의 무기를 내려놓고는 다시 두 손을 올리고 원위치로 돌아간다.

TOI는 "얼마 전 소셜미디어에 수십명의 남성이 구금된 모습이 유포됐으며, IDF는 전투 후 항복한 지역 내 모든 이들을 취조하고 있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가자지구 전역에서 교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투항하는 하마스 대원들도 점차 늘고 있다는 것이 IDF의 설명이다.

한편 IDF는 최근 점령한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광장'에 이스라엘 국기를 게양한 모습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곳은 앞서 휴전 기간 하마스가 석방 대상인 인질 일부를 행진시켰던 장소로, IDF는 이곳을 장악한 이후 유대교 겨울 명절 하누카를 맞아 촛불을 밝히는 의식을 진행하기도 했다.

헤르지 할레비 IDF 참모총장은 하누카 사흘째인 이날 가자지구 남부에서 열린 촛불 점등 행사에 참석해 "매일 같이 성과가 있다. 최근 들어서는 갈수록 더 많은 테러리스트가 항복하는 것을 보고 있다"면서 "이는 시스템이 붕괴하고 있다는 신호이자, 우리가 더욱 밀어붙여야 한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팔레스타인 광장에 게양된 이스라엘 깃발[X @YosephHaddad 제공]

{wcms_writer_article}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