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전현희 표적감사 의혹' 유병호 15시간 조사…"감사 시스템에 대해 성실하게 설명했다"

{wcms_writer_article}

혐의 부인…공수처, 추가소환·감사원장 조사 필요성 검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표적 감사' 주도 의혹을 받는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9일 오전 소환 조사를 위해 경기도 과천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속보= 전현희(59) 전 국민권익위원장의 사퇴를 압박하기 위한 '표적 감사'를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병호(56) 감사원 사무총장이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15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전날 오전 9시50분께 공수처가 있는 정부과천청사에 출석해 자정을 넘긴 이날 오전 1시9분께 조사를 마치고 나온 유 사무총장은 어떤 부분을 주로 소명했냐는 취재진 질문에 "자세하게 말하기는 뭣하다. 감사 시스템에 대해서 아주 성실하게 설명했다"고 답했다.

'표적 감사'를 주도했다는 혐의는 어떻게 소명했는지, 추가 소환조사 요청을 받았는지 등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공수처 특별수사본부(이대환 부장검사)는 전날 유 사무총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소환했다.

차정현(45·사법연수원 36기) 부장검사는 360여쪽에 이르는 질문지를 준비해 전 전 위원장에 대한 비위 제보 입수 및 특별감사 착수 과정, 감사 결과 보고서 결재·공개 과정 등에 위법 행위가 있었는지 따져 물었다.

유 사무총장은 전 전 위원장에 대한 감사가 "법규·관행에 따른 정당한 감사였다"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제보를 토대로 권익위에 대한 특별감사를 벌인 감사원은 지난 6월 전 전 위원장이 직원 갑질로 징계받게 된 권익위 국장의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에 서명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했고, 세종청사에서 근무한 89일 중 83일을 오전 9시 이후 출근했다는 내용 등이 포함된 감사 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전 전 위원장은 해당 감사가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자신의 사퇴를 압박하기 위해 허위제보를 바탕으로 이뤄진 표적 감사라고 반발하면서 감사가 진행 중인 지난해 12월 최재해 감사원장과 유 사무총장, 제보자로 지목된 권익위 고위관계자 A씨 등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감사 결과 발표 후에는 주심인 조은석(58) 감사위원이 자신의 최종 검수를 거치지 않은 채 보고서가 공개됐다며 감사원 관계자들을 추가 고발했다.

공수처는 이날 조사 결과를 분석한 뒤 유 사무총장 추가 소환 여부와 함께 최 감사원장 소환조사 필요성 등도 함께 검토할 방침이다.

공수처는 앞서 지난 9월 6일 감사원과 권익위를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이후 증거 확보를 위해 감사위원과 유 사무총장의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했고 감사원 직원들도 불러 조사했다.

[사진=연합뉴스]

{wcms_writer_article}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