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코리안 가이’ 황희찬 리그 7호골, 경기 MOM 맹활약

{wcms_writer_article}

◇울버햄튼 황희찬이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풀럼전에서 득점을 기록한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신.

‘코리안 가이’ 춘천 출신 황희찬(27·울버햄튼)이 리그 7호골을 뽑아내며 물오른 경기력을 선보였다.

황희찬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풀럼전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1득점을 기록했다. 이날 3-5-2 포메이션에서 마테우스 쿠냐와 투톱으로 선발 출격한 황희찬은 초반부터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울버햄튼이 0대1로 뒤지고 있던 전반 14분 레미나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아크까지 질주한 황희찬은 수비 견제를 이겨내고 오른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는데 골대를 강타해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22분 쿠냐의 헤더 골로 동점을 만든 울버햄튼은 후반 14분 윌리안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줘 다시 1대2로 끌려갔다. 동점골이 필요한 순간 에이스 황희찬이 번뜩였다. 후반 28분 페널티아크 쪽에 공중볼 경합 끝에 공이 떨어지자 황희찬이 특유의 저돌적인 움직임을 보이며 페널티박스로 침투했고, 수비수에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얻어 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황희찬은 골대 중앙으로 강력한 슈팅을 날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지난 12라운드 토트넘전(2대1 승)에서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기록이 끊겼던 황희찬은 곧바로 이어진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올 시즌 리그 7호골로 득점 공동 5위로 올라 섰다. 올 시즌 모든 대회 통틀어 8골 2도움으로 EPL 진출 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황희찬의 활약에도 울버햄튼은 후반 추가 시간 윌리안에게 또다시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2대3으로 패했다. 4승 3무 6패가 된 울버햄튼은 리그 12위에 자리했다. 팀의 패배에도 황희찬은 이날 경기의 공식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되며 활약을 인정 받았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도 황희찬에게 팀 내 최고인 평점 8.2점을 부여했다.

{wcms_writer_article}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