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연극 ‘은수의 세상’, 세상 밖으로

{wcms_writer_article}

강원일보 신춘문예 희곡부문 당선작 ‘은수의 세상’ 30일~4월2일 아르코예술극장
제32회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30일~4월9일 8개 신춘문예 당선작 공연

◇2023 강원일보 신춘문예 희곡부문 당선작 ‘은수의 세상’이 오는 30일과 31일 오후 4시, 다음달 1, 2일 오후 3시 총 4차례 서울 종로구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 오른다. 이서연, 박소아 배우 연습사진.

2023 강원일보 신춘문예 희곡부문 당선작을 비롯해 신춘문예를 통해 필력을 인정받은 희곡이 연극으로 빚어져 서울 대학로 무대에 오른다.

이민선 희곡작가의 강원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은수의 세상’이 오는 30일과 31일 오후 4시, 다음달 1, 2일 오후 3시 총 4차례 서울 종로구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공연은 한국연출가협회 주최 ‘제32회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 일환으로 선보인다.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이어지는 페스티벌에서는 주요 신춘문예 희곡 부문 당선작으로 구성된 공식 참가작 8개 공연을 볼 수 있다. ‘신춘문예 단막극전’에서 올해 명칭을 바꾼 페스티벌은 신진 극작가와 기성 연출가를 매칭해 극작가들이 연극 현장에 자연스럽게 발을 디디게 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연출가들이 당선작을 읽어보고 자신이 만들고 싶은 작품에 계획서를 써서 지원, 심사를 통해 연결됐다.

◇ 한국연출가협회 주최 ‘제32회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 이 오는 30일부터 서울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열린다. 포스터.

공식참가작은 △은수의 세상(강원일보) △착해빠져선(조선일보) △[Bae] ; Before Anyone Else 어느 누구보다 먼저(동아일보) △래빗 헌팅(한국일보) △집의 생존자들(한국극작가협회) △식빵을 사러 가는 소년(서울신문) △두더지 떼(경상일보) △식사(매일신문)이다. 이중 ‘식빵을 사러 가는 소년’과 ‘집의 생존자들’은 각각 춘천을 중심으로 활동중인 이익훈 작가, 윤소정 작가의 작품으로 다음달 6~9일 무대에 오른다.

‘은수의 세상’은 공식참가작 중 가장 먼저 일정을 시작한다. 심사위원으로부터 극적 구성과 전개가, 대사보다 인물 간의 정서에 의해 표현된 점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은 작품인만큼 어떤 모습으로 공연될지 주목된다. 작품은 문을 열면 바로 도로변인 8평의 방에 살고 있는 은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2인용 소파를 집에 들인 은수는 오로지 애인과 선생님에게만 자신의 세상을 허락한다. 그러던 은수가 크리스마스에 맞춰 외출 계획을 세우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박소아 배우가 은수 역을 맡고, 장영철 배우가 애인, 이서연 배우가 선생 역을 맡았다. 작품 연출은 공연과 리뷰 PAF 연극 연출상, 광주평화연극상 등을 받은 반무섭 연출가가 맡았다.

◇2023 강원일보 신춘문예 희곡부문 당선작 ‘은수의 세상’이 오는 30일과 31일 오후 4시, 다음달 1, 2일 오후 3시 총 4차례 서울 종로구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 오른다. 장영철, 박소아 배우 연습사진.

반 연출은 “상황의 변화에 따라 자신만의 세상에서 또다른 세상으로 한걸음 내딛으려는 의욕에 넘치는 주인공이, 좌절하고 무너지고 실패하는 과정을 되풀이하면서도 끈질기게 나아가려는 모습을 그리고자 한다. 그 모습을 통해 그런 시도를 하는 인간에 대해 나름의 존경심을 갖게 만드는 일이 공연의 가장 중요한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민선 작가는 “대학에서 썼던 작품인데, 졸업 후 신춘문예 당선된 덕분에 연극 경력이 많은 팀원들을 만나 작업할 기회를 갖게 돼 감사한 마음이다. 무엇보다 제가 애정하는 인물인 은수에게 집을 지어줄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고 했다.

{wcms_writer_article}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